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다세대주택 분양 시 면적이 과장된 경우 계약을 취소할 수 있는지요?

[문] 저는 甲회사에서 분양하는 다세대주택 33평(109㎡) 분양광고를 보고, 견본주택을 방문하여 둘러본 후 계약을 체결하고 중도금까지 지급하였는데, 당시 계약서에는 전용면적 및 공유면적을 포함하여 총 90㎡라고 기재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야 이것이 27평 정도인 것을 알고서 항의하자 甲회사에서는 분양광고 시 서비스면적 19㎡를 포함하여 109㎡라고 광고한 것이므로 하자가 없다고 합니다. 이 경우 저는 甲회사의 기망행위를 이유로 계약을 취소할 수는 없는지요?

[답] 민법은 “①사기나 강박에 의한 의사표시는 취소할 수 있다. ②상대방 있는 의사표시에 관하여 제3자가 사기나 강박을 행한 경우에는 상대방이 그 사실을 알았거나 알 수 있었을 경우에 한하여 그 의사표시를 취소할 수 있다. ③전2항의 의사표시의 취소는 선의의 제3자에게 대항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사기나 강박에 의한 의사표시는 취소할 수 있고, 甲회사의 분양광고가 사기성 있는 기망행위인가의 여부에 따라 계약의 취소가능여부가 결정됩니다. 판례는 “연립주택을 분양함에 있어 면적의 수치를 다소 과장하여 광고를 하였으나, 그 분양가의 결정방법, 분양계약체결의 경위, 피분양자가 그 분양계약서나 건축물관리대장 등에 의하여 그 공급면적을 평으로 환산하여 쉽게 확인할 수 있었던 점 등 제반 사정에 비추어 볼 때, 그 광고는 단지 분양대상주택의 규모를 표시하여 분양이 쉽게 이루어지도록 하려는 의도에서 한 것에 지나지 아니한다는 이유로, 기망행위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전용 및 공용면적만으로 당초 분양광고상의 면적에 미치지 못한다 하여 그 부족분에 대한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거나 그 대금상당의 손해가 생겼다고 볼 수 없습니다. 따라서 귀하가 연립주택의 분양계약을 하면서 평당 가격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전용면적 및 공용면적과 대지의 공유지분을 포함하여 일괄적으로 분양가를 결정하였다면, 귀하의 계약은 취소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김천대학교 겸임교수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