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개발·부동산 교통
김포도시철도 내년 7월 개통 ‘순항’
김포시청 제공, 내년도 개통까지의 '종합시험운행계획'

김포와 서울을 잇는 김포도시철도 ‘골드라인’의 노반, 전기, 통신, 신호 등 모든 분야의 공사가 지난 10월 최종 완료됐다.

분야별, 공종별 시험 및 종합시험운행을 위한 전문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철도운영자와의 사전협의도 11월 마쳤다.

이달 17일부터 21일까지는 종합시험을 위한 사전점검이 진행되고, 차량과 지상 설비간 연계동작시험 등 철도안전법에 따른 점검 절차가 진행된다.

이어 내년 3월 초까지 차량성능시험(지상설비연계동작시험), 3월 11일부터 4월 19일까지 휴일을 제외한 30일간 시설물검증시험이 계획돼 있다.

5월 10일부터 개통 전월인 6월 23일까지 휴일포함 45일간은 영업 시운전이 이어진다. 다만, ‘개통일(日)’은 내년 4월께 확정된다.

김포시는 개정지침의 안전성 강화 방향에 맞춰 사전점검 단계부터 시설물 관리자와 운영자가 직접 참여하도록 했다.

또한, 열차에 탑승하는 안전원의 투입 시기를 영업시운전이 아닌 시설물검증시험 단계까지 당기고, 영업시운전 기간도 당초 30일에서 45일로 대폭 늘려 운영인력의 긴급상황 대응능력이 향상되도록 계획했다.

무엇보다 무인운전의 특성을 고려해 종합관제실에서 이용객의 안전한 승‧하차와 승강장 안전문(PSD) 동작 상태 등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도록 승강장 내 CCTV를 4대로 추가 확대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시민들의 출근길 고통을 이제는 덜어드려야 한다”며 “안전과 편리 두 부분을 집중 확인하고 내년 7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점검 절차를 완벽하게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