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군하리, 역사‧문화 중심지로월곶면 생활문화센터 개관, 3천여명 몰려

정 시장 “북부권 번영시대 열겠다”

북부권 주민들의 문화 사랑방 ‘월곶면 생활문화센터’가 28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면사무소와 보건지소 이전으로 남겨진 청사를 리모델링한 월곶면생활문화센터는 연면적 766㎡로 총 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을 위한 마주침 공간, 북카페, 예술창작 및 연습공간 등으로 구성된 이 곳은 다목적홀, 동호회원 활동공간, 음악실도 갖춰져 있다.

개관식과 함께 당일 월곶 저잣거리 역사장터도 열렸는데, 이날 장터에는 시민 3천여명이 모일 만큼 대성황을 이뤘다.

특히, 읍내주막, 월곶상점, 한약방, 포목점 등 조선 말기부터 근대기까지의 저잣거리가 재현돼 눈길을 끌었으며, 이외에도 남사당 줄타기공연, 천연염색‧한지‧단청목걸이 만들기, 월곶 옛 사진전, 사또 퀴즈마당, 김포역사 캐릭터 그리기 대회가 열렸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월곶면의 번성이 김포의 번성”이라면서 “통진현 역사문화관, 문수산 등산로 거점화는 물론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조강 등 월곶면과 김포 북부권 일대의 경제가 다시 한 번 번영의 시대를 맞이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