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40세 이후 목,허리 통증 느껴지면‘척추관 협착증’의심
이현호 과장 
김포우리병원 정형외과

40대 이후가 되면 목이 아프고 팔이 저리거나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린 증상을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어깨가 아픈 경우 어깨 질환으로 판단되어 어깨 치료를 받거나 엉치가 아픈 경우 근육 문제로 진단받고 통증 치료를 받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자세한 문진과 이학적 검사를 하고 CT, MRI로 정밀 검사를 하면 경추 및 요추의 척추관 협착증으로 확진되는 경우가 매우 흔합니다.
경추의 경우 흔히 알고 있는 추간공 협착증과 후종 인대 골화증이라는 질환이 있습니다.

먼저 추간공 협착증은 척수에서 나온 가지 신경이 어깨 쪽으로 나가는 추간공이 좁아지는 영향에 따라 팔이 저리고 어깨가 아픈 증상을 느끼게 되는 질환이고 후종인대 골화증은 척추체 후방의 인대가 뼈처럼 변해 척수 자체를 눌러 팔저림 및 보행 장애까지 초래하는 척추 중추 신경 질환입니다.

요추의 경우 척추관 협착증은 크게 두 가지로 퇴행성 척추관 협착증과 척추 전방 전위증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퇴행성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체의 위치는 변화가 없으나 황색 인대가 두꺼워지고 디스크 높이가 감소되어 신경을 누르는 질환으로 주로 신경학적 파행(걷다가 쉬었다 가는 증상) 증상이 주로 나타내며 척추 전방 전위증은 하나 위의 척추체가 앞으로 밀려 신경관을 좁게 하는 질환으로 하지 방사통이 주로 느껴지며 신경학적 파행 증상도 생길 수 있습니다.

척추관 협착증은 경추의 경우 약 40세 이후 목이 뻐근하고 어깨 및 날개뼈 사이가 아프다가 진행이 되면 팔, 손까지 저리고 마비가 오는 증상을 갖게 됩니다.
허리의 경우는 요통이 있고 편측으로 엉치가 아프고 다리가 저리며 진행하면 가다가 쉬었다 가야만 하는 신경학적 파행이 발생하고 더 심해지면 발목이 아래로 떨어져 올라가지 않는 족저 낙하의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 할 수 있습니다.

위의 증상들이 계속되면 병원에 내원하여 진료 후 단순 방사선 촬영과 CT, MRI 등 정밀 검사를 병행하여 정확히 진단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척추관 협착증으로 진단되면 먼저 경구 약물치료(소염제, 근이완제, GABA 차단제)와 물리치료(견인치료 포함)를 시행하게 됩니다.

이런 치료에도 증상의 호전이 없는 환자는 침습적 시술 치료로 신경 차단술 및 신경 성형술을 시행하며 호전이 없는 환자에 한해 수술적 치료(신경 감압술 및 고정술)를 시행 하게 됩니다.
척추관 협착증의 원인으로는 우선 가족력이 있으며 주로 40세 이상에게서 발병합니다.
경추의 경우 핸드폰, 컴퓨터의 과다 사용, 직업적 요인(중장비, 트럭 등 큰 차량 운전자 등 운전직)에 의해 발생하고 요추의 경우 복근 및 허리 근육이 약해지고 잘못된 자세로 오래 일하시는 분들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척추관 협착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목 허리 주위 근육 운동으로 근력을 강화하고 스트레칭을 정기적으로 하여 근육을 항상 이완시켜 주어야 하며 목과 허리를 꼿꼿하게 펴고 일하는 자세를 생활하며 규칙적인 운동을 함으로써 전신 근력을 유지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