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시 감상] 단풍의 부킹

단풍의 부킹

                 추프랑카

 

등 뒤로 윗입술이
눈앞에 아랫입술이 와락,

가을의
붉은 혓바닥이 단숨에 날,

화끈한 이 사내

밀쳐낼 것 뭐?
가슴 널널한 사내에게

뺄 일 뭐?

때로는, 너 따위
던져버리고!

 

[프로필]
추프랑카 : 경북 달성 출생, 2017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시 감상]
가을이 성큼 왔다. 그리고 간다. 새벽이면 먼동이 트는 어디쯤 겨울이 외곽부터 무너지는 소리가 들린다. 가을은 버리는 계절이다. 일, 일상, 관계, 계절, 이 모든 것을 버리다 보면 가을을 낯설어하는 내가 보인다. 알몸이다. 작은 온기 하나에도 충분히 눈시울 젖을 수 있는 계절에 딱 하루만이라도 불현듯 떠나보자. 그 길에서 그만 놓쳐버린 나를 만날 수 있다. 모호하게 실종된 나에게 손 내밀어 나를 일으켜 세우자. 지금 이곳의 나를.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