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시, 기초 지방정부 최초 중·고생 수학여행비 지원

빠르면 내년부터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숙박형 체험학습(이하 수학여행)비가 지원될 전망이다.

김포시는 매년 중·고등학교 1개 학년에 1회씩 학생 1인당 30만 원 이내의 수학여행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수학여행비 지원은 보건복지부의 승인과 김포시 교육경비보조에 관한 조례 개정 등이 필요하다.

현재 일부 지역에서 경제적 사정에 따른 선별적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데 절차가 순조로울 경우 전체 학생들에게 보편적으로 지원하는 기초 지방정부의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최근 수학여행은 주제중심, 소규모를 지향하며 체험학습의 내용과 형태가 다양화 되고 있다.

김포시는 학교에서 수학여행 계획을 세워 신청하면 숙박, 식사, 간식, 차량임차, 입장권 구매, 체험, 강사, 단체보험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교육청에서 실시하는 수학여행비 일부 지원은 저소득층 학생에게 한정돼 있고 금액도 충분하지 않아 학생과 학부모들이 추가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김포시는 이번 지원으로 학부모의 교육경비 부담을 대폭 줄이고 가치관 형성 시기에 진로를 고민하는 김포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체험학습 기회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100명 이상 대규모 지양, 안전요원 배치, 버스 대열 운행금지 등 최근 경기도교육청의 체험학습 학생안전 관련 조항이 대폭 강화됐다.

김포시는 안전 규정 준수는 물론, 역사, 문화, 예술, 경제, 자연, 환경, 진로, 여가활동 등 학생들이 중·고등학교 때 경험해야할 요소들이 체험학습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