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홍철호 의원, “집값 위해 그린벨트 해제? 2기 신도시 문제 개선 필요”

홍철호 의원이 국토교통부가 최근 10년간 서울시 내 그린벨트 10곳을 직권 해제하여 총 4만 3100호의 공공주택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09년부터 올해(10월 현재)까지 최근 10년간 서울강남, 서울서초, 서울내곡 등 10곳의 공공주택지구 조성을 위하여 총 409만 6000㎡의 그린벨트를 직권해제한 후 4만 3100호를 공급했다.

연도별로 그린벨트를 해제한 공공주택지구를 보면, ‘09년 2개 지구(서울강남, 서울서초), ‘10년 3개 지구(서울내곡, 서울세곡2, 서울항동), ‘11년 1개 지구(서울양원), ‘12년 3개 지구(고덕강일, 서울오금, 서울신정4), 올해 1개 지구(수서역세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벨트 면적 기준으로 보면, 전체(409만 6000㎡)의 71%(291만㎡)가 강남, 서초구의 공공주택지구(2만 1399호)이었다.

홍철호 의원은 “국토부가 지난 10년간 강남, 서초 지역을 중심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하여 공공주택을 공급했지만 결과적으로 서울 집값을 잡는데 실패했다”며 “국토부가 이번에도 그린벨트를 해제해서 주택을 공급하더라도 서울시내 부동산은 일자리, 기업의 경제 인프라에 의한 지속적 수요, 각종 투기심리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에 의하여 다시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철호 의원은 “중장기적 근본적인 해결책은 도시철도 등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조속히 구축하여 김포한강 등 2기 신도시에 살아도 불편이 없도록 기본적인 교통문제를 개선하는 것이며, 자족도시로서의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2기 신도시 인근에 기업 등을 이전, 유치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시키는 방안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