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신곡수중보 철거 청와대 청원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가 1일 신곡수중보 철거를 주장하는 제안서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냈으며, 동시에 청와대 국민청원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협회 측은 "9.19평양공동선언에서 언급된 한강하구 남북 공동이용수역의 활용을 위해서는 한강하류 신곡수중보 철거를 통한 한강 물길의 정상화가 필수적이다. 신곡수중보 건설 이후 한강은 유람선이 왕복할 수 있게 됐지만, 인위적인 물길 차단의 부작용으로 한강하구의 생물자원은 급감하고 녹조가 창궐하는 등 지역생태계는 점점 망가져왔다. 수중보를 계속 방치한다면 종국에는 그 피해가 한강하구 시민들에게 돌아올 것이 자명한 사실이며, 한강하구의 생명력이 회복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를 것이라 전망된다. 협회는 신곡수중보 철거를 통해 장기적으로 도시와 자연이 상생하는 환경을 만들고 남북 공동이용수역의 가치를 높여 남북한 공동의 번영에 일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협회는 신곡수중보 철거의 필요성을 뒷받침하는 생태적·환경적 근거를 설명하고 철거 반대론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 자료를 마련하고, 이 문제를 공론화하는 첫걸음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했다.

협회 관계자는“남북협력을 이끄는 청와대에서 신곡수중보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여준다면 더욱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며, “국민청원은 한강의 실소유주인 우리 국민들이 신곡수중보의 현실을 더욱 많이 알게 되기를 기대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윤순영 이사장은 “신곡수중보 철거를 통해 한강하구가 생명의 산실이자, 평화의 진원지로 되살아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