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김포, 메르스 방역대책반 가동

증상 의심시 보건소, 질병관리본부 연락

김포시가 9일 긴급 메르스 방역대책반을 가동하고 대책 회의를 여는 등 메르스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9일 오후 비상근무 중인 김포시보건소를 방문, 직원들을 격려하고 “메르스 대처에 철저하게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하영 시장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시민들이 큰 혼란과 불편을 겪었다. 아직 김포시에는 메르스가 전파 되지 않았지만 인근 서울에서 발생된 만큼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포시방역대책반에서는 지역 내 의료원 응급실을 방문하는 환자 중 열병 환자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시설과 장비 등을 재점검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주문했다.

황순미 소장은 서울시 메르스 양성 환자 발생에 따른 대응을 위해 9일 진행된 경기도 주재 영상회의 결과를 설명했다.

황 소장은 “영상 회의에서 경기도는 확진자와 밀접접촉자 중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은  2명으로, 도는 접촉자 2명에게 ‘자가격리’ 조치하고 행동요령 안내와 응급키트 제공을 완료했다. 9일 오전 현재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며 “경기도 감염관리과로부터 시군구 방역대책반 구성 및 긴급 대응을 요청받았다”고 보고했다.

김포시는 “중동 방문시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후 증상이 의심되면 병원에 가지 말고 반드시 김포시보건소(031-980-5036)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위기 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 발령하고 즉각 대응팀을 구성해 항공기 탑승객 등 환자접촉자에 대해 심층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메르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MERS-CoV)에 의한 급성호흡기질환을 말하며, 메르스에 걸리 면 2일에서 14일 정도 잠복기를 거쳐 발열, 기침, 호흡곤란, 인후통, 구토나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