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기자수첩-음식쓰레기 분리수거부진, 누구의 책임인가문근표기자
기자수첩-음식쓰레기 분리수거부진, 누구의 책임인가
市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 실시와 관련 대대적인 홍보 실시후 올 1월 1일부터 본격적인 제도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소형음식점 및 단독주택지역에서도 음식물쓰레기를 분리수거해야 하며 아파트 등 공동주택지역은 종전수거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했다.
하지만 홍보 미흡인지 시민의식부재 탓인지 시행 초부터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아직 일반용쓰레기 봉투에 음식물쓰레기를 생활쓰레기와 함께 배출하고 있다. 그런데 아쉬운 점은 이미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이 잘 이뤄지고 있는 공동주택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19일까지 계도기간을 설정한 반면, 홍보와 계도기간이 상대적으로 많이 필요한 단독주택이나 음식점은 올 1월 1일부터 16일까지 계획하고 있어 새해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분리배출의 차질 정도가 그만큼 클 수밖에 없는 결과를 낳았다.
특히 면지역과 일부 시민들은 이러한 쓰레기 행정을 모르거나 쓰레기봉투 판매처도 몰라 종전 방식대로 음식쓰레기를 버리고 있다. 시는 그동안 분리수거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를 한다며 시내 수곳에 홍보용 현수막을 게첨했지만 그러나 그것은 누가 봐도 부실한 홍보로밖에 볼 수 없다. 물론 습관대로 제도 시행 초이기에 그러려니 생각할 수도 있다. 그동안 외국의 우리나라 국민의 준법정신에 대한 시각은 비교적 낮은 점수를 주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반영하듯 국내 신설 법과 제도의 시행에 있어 초기에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이 다반사다. 이 같은 관행 아닌 관행이 이어져오면서 국민들의 의식 속에는 여전히 준법에 따른 상대적 불이익 의식과 수동적 자세는 남아 있으며, 정부당국도 이에 대한 사전 준비와 사후 대책에 대한 미흡한 행정을 보여주고 있어 시민의식의 개선이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는 이미 타 시군에선 시행되고 있는 제도이기에 얼마든지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치밀한 사전 대책을 세울 수 있었을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

편집부  mk@igimpo.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