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손 저림이 심하고 지속되면 ‘손목 터널 증후군’ 의심
한상진 과장 
김포우리병원 정형외과

일상생활에서 손의 사용이 많아지고 컴퓨터 작업 및 스마트폰의 장시간 사용 등이 일반화되면서 손 저림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손의 사용이 많거나 무리한 활동 중에 발생하는 손 저림은 다양한 원인이 있으며 스스로 손의 사용량을 줄이거나 쉬면 증상이 호전됩니다.
하지만 손목 부위에서 신경이 압박되어 발생하는 손 저림의 경우 사용을 줄이거나 휴식을 취하여도 저리는 증상이 지속되며 심한 경우 타는 듯한 통증이나 무감각으로 숙면을 방해할 정도의 증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이러한 심한 손 저림 증상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므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요하게 됩니다. 특히 최근 발생 빈도가 늘어가고 있는 목 부위의 추간판 질환과의 정확한 감별을 요하기도 합니다.
손목 터널 증후군은 손목 전방부에 형성되어 있는 손목 터널 내로 지나가는 정중신경이 비정상적으로 압박을 받는 상태로 인해 첫 번째부터 네 번째 손가락에 이르는 부위의 저린 느낌이나 감각 저하, 심한 경우 무지구(엄지손가락과 손목 사이의 전방부에 융기된 근육이 있는 부위)의 근위축을 초래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일종의 신경 포착 증후군으로 30세에서 60세 사이에서 잘 발생하며 남자보다 여자에게서 그리고 과체중인 경우 발생 빈도가 높습니다. 최근 들어서는 젊은 층에서도 손의 사용이 많은 운동 선호층, 직업군 위주로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손목 터널 증후군의 진단은 해당 부위의 외상 여부, 감염증 여부, 종양에 의한 압박 여부에 대한 확인 및 직업에 따른 손 사용량에 대한 정확한 병력 청취 및 진찰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양측 손등을 맞닿게 하여 손목을 90도로 앞으로 숙여지게 한 자세를 취하여 수십 초에서 1분 정도 관찰할 때 손 저림을 보이는 손목 굴곡 검사는 유용한 검사법입니다.

이러한 진찰을 통해 의심되는 경우는 근전도 및 신경전도 검사를 통해 확진하게 됩니다. 확진이 된 경우 손 저림 증상이 간헐적이고 무지구의 근위축이 없는 상태에서는 일단 사용량을 줄이고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의 투약이나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로 증상의 호전을 시도해 볼 수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손목 터널에 직접 주사제를 투여하여 증상의 완화를 시도해 볼 수도 있으나 완전한 치료 방법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임산부의 경우에는 분만 후 수주 이내에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일정 기간 동안 수술을 피하고 경과를 관찰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손 저림 증상이 심한 경우 및 10개월 이상 지속된 경우와 손가락의 지속적인 감각 저하나 엄지손가락 융기부의 근육 위축이 있는 경우는 수술적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수술적 치료는 마취하에 손목 관절 전방부에 작은 절개를 하고 정중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횡수근 인대를 잘라 주는 수술을 통해 신경 압박을 해소하고 증상의 호전을 얻는 방법입니다.
비교적 많은 사람들이 호소하는 손 저림의 증상은 손목터널 증후군 외에도 다양한 원인과 질환에서 유발될 수 있는 증상이므로 적절한 휴식과 사용을 줄이는 일반적인 방법에도 지속되는 손저림 증상이 있는 경우 병원에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