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잘못된 자세로 인한 저림과 통증,‘허리 디스크’
이현호 과장
김포우리병원
정형외과

우리가 흔히 허리 디스크라 부르는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뼈 사이의 디스크(추간판)가 옆으로 튀어나와 주위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초기에는 증상을 잘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진행될수록 다리와 허리의 통증이 심해집니다.

최근 어린 학생들이 장시간 책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 허리 디스크 질환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과다 사용으로 인한 목 디스크의 발생 빈도도 높아지고 발생 가능 연령대는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성인에게서 뿐만 아니라 청소년기에 디스크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위가 필요합니다. 허리디스크 발병 비율이 높아진 주된 이유는 잘못된 자세입니다. 잘못된 자세는 척추뼈를 S자가 아닌 일자로 펴지게 만드는데 이때 디스크가 지속적으로 조금씩 밀려나오면서 허리 신경을 눌러 엉덩이부터 다리까지 저림과 허리 통증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추간판 탈출증은 가족력을 가지고 있어 부모님, 할머니, 할아버지가 허리 수술을 받았을 경우 그 자녀들도 허리 질환을 앓고 수술을 받게 될 확률이 높아집니다. 부모와 얼굴을 닮듯이 디스크의 강도 및 인장도, 신축성도 닮게 되기 때문입니다. 추간판 탈출증은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 때 허리에 과도한 힘이 가해지거나 허리 근력이 약하면 디스크에 가해지는 하중이 높아져 디스크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추간판 탈출증으로 진단되게 되면 먼저, 보존적 치료로 물리치료와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호전이 없으면 신경 주사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김포우리병원에서는 신경주사 치료 방법으로 첨단 장비를 이용해 정확한 신경절에 주사하는 경막외 신경 차단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꼬리뼈를 통한 요추부 경막외 신경 성형술을 시행하고 있어 당일 입원으로 디스크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치료에도 증상의 호전이 없고 감각 및 근력감소, 마비 증상이 지속되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수술적 치료방법으로는 내시경을 이용한 디스크 제거술, 미세현미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 디스크 제거술을 시행하여 빠르게 일상 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추간판 탈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윗몸 일으키기 및 스쿼트(허벅지가 무릎과 수평이 될 때까지 앉았다 섰다 하는 운동) 등의 운동을 통한 복근 및 허리 근육을 강화하여 추간판 주위 근육을 발달시켜 추간판에 가해지는 하중을 줄여 줄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둘째, 척추의 곡선을 옆에서 볼 때 S자 형을 갖도록 배는 내밀고 목은 당겨 허리의 전만곡 상태를 유지하려 노력해야 합니다. 셋째, 과도한 컴퓨터 작업으로 인해 허리를 굽게 하거나 오래 앉아 있는 것을 피하여야 합니다. 넷째, 가족력이 있는 경우 정상 체중 유지 및 생활 습관 교정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마지막으로, 허리 추간판 질환이 있으면 과도한 음주는 삼가 해야 합니다. 음주시 허리 통증을 못 느끼게 되어 과도한 움직임을 가짐으로써 허리 상태를 악화 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