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공동주택 분리배출 완료된 비닐․스티로폼, 김포시 직접 수거

김포시는 아파트와 재활용업체와 협의 조정이 안되어 비닐·스티로폼 처리가 어려울 경우 분리배출이 완료된 분리배출 마크표시 비닐과 흰색 스티로폼에 한하여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요청에 의하여 직접 수거한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시는 일부 재활용업체의 수거거부 사태와 관련해 지난 2일 긴급 대책을 마련하여 관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재활용업체와의 계약조정을 권고하고 입주민들에게는 정확한 분리배출요령 홍보를 협조 요청했으며, 아울러 분리배출이 안된 비닐류, 스티로폼에 대하여는 수거가 어렵다고 전했다.

현재 관내 154개중 127개 아파트 대부분은 재활용업체와의 협의 조정을 통하여 분리배출이 완료된 비닐류, 스티로폼에 대하여는 수거한다고 밝혔지만 나머지 아파트는 수거가 거부된 아파트인 것으로 파악되었고, 시에서는 해당 재활용업체에 대하여 수거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폐비닐과 스티로폼은 내부 확인이 가능한 투명 봉투에 담거나 흩날리지 않게 묶어서 배출해야 한다. 분리배출 마크가 표시되어 있는 폐비닐과 스티로폼이더라도 음식물, 이물질, 물기 등이 묻어 있으면 안 된다.

장영근 부시장은 “재활용업체와 조정이 안되는 공동주택 단지의 분리배출이 완료된 비닐류·스티로폼은 우선 시에서 직접 수거, 처리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라”면서 “입주민들의 재활용품 분리, 배출 방법요령을 널리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김주현 기자  wngus2142@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