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조승현 경기도의원, 1호 공약 ‘일하는 엄마’ 위한 ‘김포혁신아동돌봄센터(가칭)’ 설립 발표

- 김포시 아동돌봄시설 보급상태, 수도권지역 중 하위 수준

- 사회적 기업, 청년 일자리 창출로 1석 3조 효과 기대

3월 6일, 김포시장 출마를 선언한 조승현 경기도의원이 ‘엄마가 행복한 김포 교육특별시’를 만들기 위한 첫 단추로써 유휴공간을 활용한 김포혁신아동돌봄센터’ 설립할 것이라 제 1호 공약을 발표했다.

평일 도심에 비어 있는 종교시설, 공공기관이나 공동주택 내 방치된 공공 공간을 활용함으로써 예산을 줄이면서도 시민이 당장 필요한 정책을 실현해 1석 2조의 효과를 거둔다는 전략이다.

조의원은 “김포시는 수도권 지역 중 아동을 둔 30,40대 학부모층이 가장 많이 유입하는 지역 중의 하나”라며 “현재 운영 중인 김포의 아동돌봄시설과 아동보호센터 보급상태는 수도권지역 중 하위 수준”이라 말했다.

김포시는 특히 차상위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수에도 수도권 총 31개 도시 중 30위를 차지해 그 비율이 현격히 떨어지고 있다.

조승현 의원은 지난 시장 출마선언을 통해서도 “일과 휴식이 공존하는 김포”, “일하는 엄마가 행복한 김포”를 주요 정책으로 밝혔다. 김포혁신아이돌봄센터는 가장 핵심정책의 하나인 셈.

현재, 초등학교 유휴공간, 공동주택 내 여유공간 등을 활용한 아이돌봄 시설 제안은 타 지자체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상태다.

이번 조의원의 발표는 도심의 종교시설까지 확대해 김포시 내 유휴시설을 시의 관리하에 유기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안이다.

조승현 의원은 “이러한 방법은 새로운 공간을 확보하는 것에 비해 예산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며 “적은 예산으로도 시민의 고민을 풀어주는 스마트 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필요한 예산을 유휴시설 사용에 지원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에게 보호 및 교육을 제공해 엄마에게는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는 것.

조의원은 이는 아동 돌봄 교육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것에 머물지 않고, 김포 사회적 기업과 협동조합과 연계해 청년들에게도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 예상했다.

김주현 기자  wngus2142@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