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눈에 보이지 않지만 각종 질환을 유발하는 미세 먼지

최근 미세 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인 날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미세 먼지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 물질을 말하는데 공장에서 석탄, 석유 등의 화석 연료를 태울 때나 자동차의 배출 가스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총먼지, 10㎛ 이하인 미세 먼지, 지름이 2.5㎛ 이하인 초미세 먼지로 나누어집니다. 일반적으로 대기 오염 물질이 공기 중에서 반응하여 형성된 황산염, 질산염 등이 주를 이루며 검댕(연소 시 연기와 함께 발생하는 가루), 탄소류 및 기타 광물들로 구성됩니다.

작은 입자의 미세 먼지는 코, 구강,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기 때문에 우리 몸 속으로 스며들며 염증 반응을 일으키게 됩니다. 기도, 폐, 심혈관, 뇌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에서 염증 반응이 발생하여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노인, 유아, 임산부나 심장 질환, 호흡기 질환자들은 미세 먼지로 인한 영향을 일반인보다 더 많이 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기관지에 미세 먼지가 쌓이면 가래가 생기고 기침이 잦아지며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세균이 쉽게 침투할 수 있어 만성 폐질환이 있는 사람은 폐렴과 같은 감염성 질환의 발병률이 증가하게 됩니다.

미세 먼지는 기도에 염증을 일으켜 천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으며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기능을 떨어뜨리고 천식 조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심한 경우에는 천식 발작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따라서 호흡기 질환자는 미세 먼지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미세 먼지가 ‘나쁨’ 이상인 날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환자가 미세 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인 날 부득이하게 외출할 때에는 치료 약물(속효성 기관지 확장제)을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린이 천식 환자는 유치원이나 학교 보건실에 증상 완화제를 구비하여 필요한 경우 언제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합니다. 만성 호흡기 질환자가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 공기 순환이 잘 되지 않아 위험할 수 있으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마스크 착용 후 호흡 곤란 두통 등 불편감이 느껴지면 바로 벗어야 합니다.
대기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창문을 닫아 외부의 미세 먼지 유입을 차단해야 합니다. 하지만 실내에서 음식물 조리 시에도 미세 먼지 농도가 상승하므로 특히 음식물을 굽거나 튀긴 경우에는 반드시 환기를 해주어야 합니다.

미세 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최대 6주까지 지속될 수 있습니다. 미세 먼지에 노출된 후 호흡 곤란, 가래, 기침,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악화될 경우에는 병원에 내원하여 호흡기 질환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노진규 과장 
김포우리병원
호흡기내과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