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밥상의 위력
오늘 저녁, "데리야끼 삼치덮밥" 어때요?
  • 엄은경 요리연구가
  • 승인 2017.11.01 09:54
  • 댓글 0

바쁜 일상 속에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중요성이 간과되고 있는 지금, 본지에서는 <밥상의 위력> 코너를 통해 꾸준히 건강한 먹거리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다. 현재 선택하고 있는 식재료와 음식이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살펴본 지금, 이제 우리는 건강한 밥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에 <밥상의 위력>에서는 김포시 맛집 심사위원이자, 요리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는 엄은경 외식경영학 박사의 자문을 빌어 건강한 식재료를 소개하고, 효능과 선택 및 보관법부터 레시피, 요리 비법까지 제시하고자 한다.


통통 살이 오른 삼치를 특별하게 <데리야끼 삼치덮밥>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기다려지는 생선이 있다. 고등어와 함께 인기가 가장 많은 생선 중 하나인 삼치는 10월부터 겨우내까지 제철이다. 푸르게 반짝이는 은빛과 탱글한 어육은 비린내가 적고 잔가시가 없기 때문에 요리하기에 수월하다. 삼치는 일반적으로 팬에 구워먹는 경우나 간장 양념에 조려먹는 경우가 많은데 오늘은 제철 뿌리채소인 연근과 함께 데리야끼 양념에 조린 형태의 덮밥을 소개하고자 한다. 짭조름하고 달큰한 맛의 삼치덮밥은 한 그릇 만으로도 영양 가득한 한 끼 식사가 될 수 있다. 요리 소개에 앞서 삼치의 효능과 선별법 및 보관법, 또 다른 요리 활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포슬한 어육의 등푸른 생선 삼치, 효능은?

삼치는 오메가3가 풍부하여 태아의 뇌발달과 성장기 어린이의 두뇌발달, 기억력 증진, 성인들의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생선이다. 살이 희고 부드러워 어린 아이들이나 노인들에게는 더할 나위없는 생선이다. 고등어와 비슷하지만 고등어보다 지방함량이 약 50% 낮고, 비타민D 함량은 2배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B 함량도 타 생선에 비해 높은 편인데 이는 피로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

좋은 삼치, 선별법과 보관방법은?

좋은 삼치는 껍질이 은빛으로 무늬가 뚜렷하고 푸른빛이 난다. 손가락으로 눌러보아 탄력이 있고 살이 단단한 것이 싱싱한 것이다. 구매 후에는 내장과 머리를 손질하여 소금을 뿌려두면 살에 탄력이 생기고 간을 더할 수 있다. 가급적 2-3일내에 먹을 수 있는 양만 구입하고 많이 구입한 경우에는 공기가 닿지 않도록 용기나 팩에 넣어 냉동 보관해두었다가 냉장고로 옮겨 해동해서 조리한다.

삼치, 또 다른 활용법은?

구이나 조림으로 많이 사용되는 삼치를 살만 발라내 각종 다진 채소와 버무려 삼치전으로 만들면 시중에 파는 어묵과는 비교할 수 없이 맛이 좋다. 비린내가 우려된다면 약간의 생강즙이나 카레가루 또는 청주를 이용하면 좋다. 또한 팬에서 반 정도 익힌 후 된장과 꿀을 섞은 양념장을 발라가며 굽는 된장구이는 단맛과 짠맛이 매우 조화롭고 어육을 더욱 더 부드럽게 하는 효과가 있다. 가을 단호박, 새송이버섯과 함께 간장조림을 해도 잘 어울린다.

 

<데리야끼 삼치덮밥> 만들어볼까요?


재료: 삼치 3토막, 밥 1공기, 연근 1/4개, 양파 1/3개, 실파 약간, 생강 1톨, 레몬슬라이스 1개, 달걀 1개, 소금 약간, 진간장 60ml, 맛술 30ml, 설탕 2큰술, 물 약 220ml

1. 생강을 다져 생강즙을 준비하고, 소금, 후추와 함께 밑간을 한다.


2. 양파는 3mm두께로 채썰고, 연근은 .05cm 두께로 썬다. 실파는 송송 썰어둔다.


3. 밑간에 재어진 삼치를 노릇하게 굽는다.


4. 팬에 물, 진간장, 설탕, 맛술을 붓고 끓이다가 양파와 연근을 넣고 갈색이 나도록 조린다.


5. 달걀을 풀어 5의 소스위에 붓는다.


6. 밥위에 끓인 소스를 올리고 구운 삼치를 담은 후 레몬, 실파로 마무리 한다.

 

<여기서 TIP!>
▶ 삼치 약 20분간 밑간을 해두었다가 자주 뒤집지 말고 배 쪽부터 중간 불에 천천히 익혀주세요.
▶ 소스는 자작하게 만들어야 밥과 비벼 먹었을 때 적당해요.
▶ 연근 대신 우엉으로 대체해도 좋아요.

엄은경 요리연구가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엄은경 요리연구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