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시작이 반’김포의 출발은 지금?

최근 4차산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자료들이 많이 공개되고 활용됨과 동시에, 미래산업으로서의 부가가치가 급속도로 부각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이제 한국사회에서는 당면화된 일반적인 산업일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4차산업이란, 한 마디로 지식 집약적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쉽게 말해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IT산업이다. 즉, 3D 프린팅, 자율주행, 인공지능, 스마트 팩토리 등 이 모든 것이 어떠한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하게끔 알고리즘이 되어있고 이러한 빅데이터가 기반이 되는 산업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해당 분야는 교육, 의료, 자동차 어디에도 국한되어 있지는 않다. 최근에 TV광고, 라디오방송, 다양한 매거진, 여러 뉴스방송에도 많이 나오는 것을 우리는 쉽게 볼 수 있다. 즉, 목소리만으로 전자·전기제품을 조작할 수 있는 것도 역시 4차 산업이라고 일컫는다는 것이다.
즉, 가장 중요한 것은 빅데이터라는 것이다. 의료 및 헬스케어기기든 전자·전기제품이든 상황에 따라 작동되게끔 하는 빅데이터가 내재되어 있어야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용량이 큰 메모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용량이 크게 필요하다고 메모리가 커짐과 동시에 제품 크기도 커지면 곤란하다. 제품은 이동이 편하게 크기가 작아야 그만큼 편리함을 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 반도체 시장을 눈여겨보면 전반적으로 크기는 점점 작아지면서, 용량이 큰 메모리가 많이 필요하게 됨에 따라 그만큼의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처럼 갑작스럽게 수요가 너무 많이 늘어나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너나 할 것 없이 실적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현재는 4차산업의 레볼루션 과정이고 앞으로 그 수요는 더욱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정리해 보면, 4차 산업은 빅데이터 기반이고 여기서 반도체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다시 4차 산업 분야를 몇 개 분야로 나눠보았다.

1. 제조 : 스마트공장 확산, 첨단 제조로봇 개발, 3D 프린팅 기반 제조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
2. 이동체 : 자율주행차 고도화, 차세대 드론 산업 육성, 자율운항 선박 선도 등
3. 에너지 : 지능형 전력공급 등 스마트그리드 전국 확산, 소규모 분산형 재생에너지 보급 등
4. 물류,유통 : 스마트 물류센터 확산, 자율운영 스마트 항만 구축, 가상쇼핑몰 등
5. 농업,해양 : AI형 스마트 팜-양식장 개발, 지능형 농업로봇-수중건설 로봇 개발 등

국내 정부정책의 포괄적인 방향은 위와 같은 분류로 나눌 수 있는데 여기서부터는 각 기업마다 얼마나 알고리즘을 잘 플랜화시켜서 인공지능화시키는가가 핵심이 될 것으로 본다.
지금까지 4차산업에 가장 기본적인 것을 말했지만, 무엇이든지 항상 기본을 잘 쌓아놔야 그 위에 무언가를 쌓고 지식을 더 확장시키고 넓혀나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김포에도 이제 4차산업의 첫 기반을 조성할 때가 다가왔다고 생각한다. 그 무엇이 무엇이든간에 "시작이 반이다!" 라는 마음가짐으로, 새롭고 창의적이며 신선한 시각과 남들이 NO!할 때 YES!할 수 있는 도전정신과 열정이 대한민국 김포시의 미래산업발전에 초석을 다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권병은 
김포문화재단
관광사업팀장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