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칼럼
[건강칼럼] 뇌수막염의 예방과 치료

뇌수막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으로 경질막, 거미막, 연질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뇌수막염은 거미막과 연질막 사이에 있는 거미막 밑 공간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염증의 원인은 대부분 거미막 밑 공간에 바이러스나 세균이 침투하여 발생한 것이다.

뇌수막염은 크게 바이러스성 뇌수막염과 세균성 뇌수막염으로 나뉜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무균성 뇌수막염으로도 불리며 질환의 원인이 매우 다양하지만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90% 이상이 엔테로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한다. 세균성 뇌수막염은 전체 뇌수막염의 10% 정도를 차지하며 주된 원인균으로는 폐렴구균,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 수막구균 등이 있다. 폐렴구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젊은 연령과 40대 이후에 빈번하게 발생하며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2개월~7세의 소아에서 주로 나타난다. 수막구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어린이, 청소년에게서 빈번하게 발생한다.

뇌수막염의 증상은 세균성 뇌수막염의 경우 주요 증상이 발열, 두통, 경부 강직으로 감기의 증상과 유사하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빨리 치료되지 않으면 뇌가 영구적으로 손상되어 시력 손상, 청력 손상, 학습 장애, 행동 장애, 성격 변화, 신체의 마비 등의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주요 증상 역시 고열, 두통, 경부 강직, 설사, 구역질 등으로 세균성 뇌수막염과 비슷하게 증상이 나타나 구별이 쉽지 않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정상 면역 기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7일에서 14일 이내에 대부분 회복된다.

뇌수막염의 치료는 세균성 뇌수막염의 경우 원인균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여 원인균이 성장하는 것을 막거나 죽게 하는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경우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없애는 치료가 아닌 해열제 투여, 수액 보충 등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뇌수막염의 예방을 위해서는 세균성 뇌수막염의 경우 원인균에 해당하는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 특히 소아,노인, 면역 저하자, 중증 질환자는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경우는 예방하기 위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다른 바이러스성 질환과 마찬가지로 손 씻기를 실시하는 등 개인 위생을 강화하는 것이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적절한 방법이다.

이재민
김포우리병원,
신경과 과장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