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기사
'400명' 중 3학생들, 김포 아닌 외부로 진학김포교육, 변화의 경계를 넘어서(1)

1회 : 김포 내 고등학교, 현황과 원인
2회 : 고등학교 진학은 예비대학 진학?, 심화되는 학교 간 격차
3회 : 과밀화된 신도시 교실, 비어가는 북부권 교실
4회 : 김포의 학교 밖 청소년, 학교 밖에서 그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
5회 : 변화의 경계에서(1) - 김포교육시민단체들의 탄생
6회 : 변화의 경계에서(2) - 마을이 함께 하는 교육
7회 : 변화의 경계에서(3) - 비평준화와 평준화의 사이에서
8회 : 변화를 넘어서(1) - 북부권 학교, 특성화 전략 모색
9회 : 변화를 넘어서(2) - 진로 특성화 지역으로서의 가능성
10회 : 김포 교육, 활동가와 교사, 아이들이 말하는 발전 전략

--------------------------------------------------------------------
1년 사이 2만명이 증가할 정도로 급격하게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도시 김포.
빠르게 규모가 커지고 있는 김포는 현재 신도시 내 교실의 과밀화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반면 북부권에 위치한 학교는 인원수가 점점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같은 현실 속, 김포 교육 관계자들은 ‘김포 교육의 활성화’라는 한 뜻으로 모임을 형성, 움직임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변화의 경계 속에 있는 김포 교육이 변화를 넘어 발전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가. 본지에서는 김포 교육이 당면한 문제의 현주소를 세밀하게 짚고, 현 상황에서 대안 가능성들을 총 10회의 기획기사를 통해 짚어보고자 한다.<편집자 주>
--------------------------------------------------------------------

자녀 나이 초 6과 중 3, 이사를 선택하는 김포 시민들

“초등학교 6학년이 되면 아이들 이사로 인해 학원의 한 반이 없어질 정도에요. 중학교 3학년 역시 마찬가지고요.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이 외부로 빠져나가고 있는 것을 체감할 정도니까요.”

신도시 내에 위치한 한 보습학원 원장은 이와 같은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며, 특히 중학교 3학년의 경우 원하는 학교로 진학을 하기가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타 지역으로 이사를 가는 경우가 상당하며, 이미 이와 같은 분위기가 당연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한다.

김포의 학생, 학부모는 왜 김포의 고등학교를 선택하지 않는 것일까.
중학교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최상위권 학생들은 특목고 진학이나 소위 말하는 명문고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진로에 대해 일찌감치 결정한 아이들이 많이 선택하는 학교는 특성화고등학교다. 일단 김포에는 다양한 특목고와 특성화고가 있지 않다. 선택의 폭이 줄기 때문에 최상위권 학생들은 김포 내에 있는 특목고로 진학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또 다른 특목고로 나가기도 하고, 진로가 결정된 아이들의 경우에는 다양한 특성화고등학교로 나아가기 위해 김포를 벗어나는 경우가 상당하다고 본다.”고 전했다.

김포 내에서 교육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한 업체에서는 “특목고 진학을 제외하고, 소외 관내 명문고등학교로 손꼽히는 학교로 진학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김포 내에서 진학을 해야 할 것인가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외에도 교육 여건이 좀 더 잘 갖추어진 곳으로 아예 이사를 가는 경우도 상당하다.”고 말했다.

올해 김포에서 진학하지 않은 중 3, '400명'

올해, 김포교육청의 통계에 의하면, 김포 내 중학교수는 22교. 올해 졸업생수는 2월 8일 기준으로 3603명이다. 이 중 김포 내에서 고등학교로 진학한 학생수는 3174명. 유학, 미진학, 특수학교, 검정고시 준비 등으로 집계된 기타 28명을 제외하고, 타시도로 진학한 경우가 401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김포진학

타시도진학

기타

학생수(명)

3,174명

401명

28명

3,603명

비율(%)

88.1%

11.1%

0.8%

100%

<표 1 - 시도별 진학 현황>
 
400명이 넘는 학생들이 타시도로 진학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타 28명을 제외하고, 시도 및 계열별 진학률을 살펴보니, 김포에서 진학한 일반고 학생은 2,748명, 특성화고는 394명, 특목고는 3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타시도에서 진학한 학생은 일반고 44명, 특성화고 226명, 특목고 131명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김포 진학(명)

타시도 진학(명)

계 (명)

일반고

특성화고

특목고

일반고

특성화고

특목고

2,748명

394명

32명

44명

226명

131명

3,575

77%

11.0%

0.9%

1.2%

6.3%

3.5%

<표 2- 시도 및 계열별 진학률/ 기타 28명 제외>

 

 

통진읍

고촌읍

양촌읍

대곶면

월곶면

하성면

김포1동

김포2동

사우동

풍무동

장기동

구래동

운양동

2016.03

27,562

26,116

26,018

9,968

5,712

8,636

52,438

38,138

21,668

44,141

36,100

31,641

23,533

2016.06

27,676

26,137

26,074

9,974

5,697

8,620

52,211

38,176

21,778

43,883

36,299

32,980

23,989

2016.09

27,599

26,131

26,238

10,012

5,646

8,644

52,065

38,165

21,639

49,639

36,601

33,478

23,971

2016.12

27,611

26,193

26,489

10,106

5,710

8,764

52,312

37,989

21,613

51,574

37,038

33,740

24,304

2017.03

27,559

26,221

26,603

10,162

5,753

8,578

52,218

36,223

21,628

51,942

45,085

34,719

24,971

증감현황

-3

105

585

194

41

-60

-220

-1,915

-40

7,801

9,285

3,078

1,438

<표 3 - 지난 1년 사이 김포 내 지역별 인구증감현황>

 

“하드웨어적 방안 있어야 분위기 전환될 수 있을 것”

올해 김포 시청 통계 자료를 분석하여 보았을 때, 인구가 크게 증가한 곳은 장기동, 풍무동, 구래동, 운양동 순이었다. 반면, 인구가 줄어든 곳은 김포 2동, 김포 1동, 하성면, 통진읍 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올해 김포 관내 고입 진학 현황에서는 총 13개의 학교 중 7곳의 학교가 미달학생수가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특히 인구 수가 줄고 있는 북부권에 위치한 학교의 경우, 20명 단위에서 140명 단위까지 학생수가 미달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포 내 교육 컨설팅을 진행하는 한 원장은 “북부권 학교의 경우, 내신이나 농어촌전형 혜택을 보고 선택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다고 많은 학부모와 학생들이 선택하고 있지는 않다. 그것은 학교에 대한 인식이나 교통 등 여러 가지 여건 때문.”이라며, “실제 하드웨어적 변화 없이 지금의 분위기가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이라 전한다.

현재 평균 33.9세의 신도시민들은 유치원 및 초등학교 자녀를 두고 있는 이들이 상당하다. 이에 현재 초등학교 과밀화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고, 향후 몇 년 안에 중학교 과밀 문제도 가시화될 전망이어서, 이에 대비해 학교를 증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모이고 있지만 정작 김포 시민들은 중,고등학교 진학을 김포 내로 한정짓고 있지 않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김주현 기자

김주현 기자  wngus2142@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