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財上平如水 人中直似衡 (재상평여수 인중직사형)

財上平如水 人中直似衡
(재상평여수 인중직사형)

 

강석천
월곶신협 부장

"재물은 평등하기가 물과 같고 사람은 바르기가 저울과 같다." 조선 후기의 상인이었던 가포 임상옥(1779~1855)의 말이다. 무릇, 재물이란 원래의 주인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고 일시적으로 소유하는 것일 뿐 결국 분수에 넘치는 재물은 물 흐르듯 다른 곳으로 가고 만다. 본디 사람은 귀천이 없는 법이기에 명예를 벗고 나면 결국 누구나 같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온갖 욕심이 국정을 농단한 난국에 처해있는 요즘, 이 말은 특히 유효하다. 재물이 물과 같음은, 물은 자연스레 흘러야하는 것인데, 흐르지 않고 고인 물은 썩는다는 뜻일 것이다. 욕심껏 재물을 탐하고자 한다면 그 재물에선 언젠가 악취가 나게 되며 결국, 그 소유주도 썩게 만든다. 우리는 주변에서 재물을 탐하다 그보다 소중한 인간관계를 파멸로 끌고 가는 사람들을 보곤 한다. 재물 때문에 잃는 것은 비단 사람관계만은 아닐 것이다. TV뉴스나 신문을 펼치면 과욕이 어떤 결과를 낳고 어떻게 어마어마한 피해를 주는지, 요즘 우리는 절감하는 세상에 살고 있지 않은가.

 어차피 재물은 평등하다 하였으니, 가진 자가 덜 가진 자에게 베풀거나 나누는 사회적 책임, 즉 '노블리스 오블리주'는 가진 자들의 도덕적 의무이기도 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살아오면서 우리는 갖고 있는 것에 대하여 얼마나 베풀고 나누었을까.

 

<구성 : (사)김포예총 부회장 이재영 전문기자>

강석천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강석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