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우산과 함께 다시 공부하는 한국상고사] 돌의 겨레를 위하여 (4)

돌의 겨레를 위하여 (4)


한국의 돌은 현해탄을 건너 일본 열도를 정복한다. 돌무지는 나라의 개국을 알리는 통치권의 상징이다. 한국의 돌무지가 현해탄을 건너 일본 열도에 상륙했다는 것은 한민족의 일부가 일본으로 건너가 선주민들을 정복하고 일본의 통치자가 되었음을 고증한다. 《삼국유사》에 실려 있는 ‘연오랑과 세오녀’가 이 역사를 웅변한다.

 “제8대 아달왕 4년 정유년(157년)에 동해가에 연오랑延烏郞·세오녀細烏女 부부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연오랑이 바다에서 해조를 따던 중 갑자기 바위 하나가 나타나서 그를 태우고 일본으로 갔다. 일본 사람들이 그를 보고 ‘이 사람은 예사로운 인물이 아니다’고 하며 왕으로 삼았다. 세오녀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바닷가에 가서 찾다가 남편의 신발을 발견했다. 그녀 역시 바위로 올라갔더니 바위는 또 이전처럼 그녀를 싣고 일본으로 갔다. 그 나라 사람들은 놀라고 의아하게 여겨 이 사실을 왕에게 알리고 세오녀를 왕께 바쳤다. 부부는 만나게 되었고 세오녀는 귀비가 되었다.

 이 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빛을 잃었는데, 일관이 왕께 ‘해와 달의 정기가 우리나라에서 일본으로 가버렸기 때문에 생긴 변괴입니다’라고 상주했다. 왕은 사신을 보내 두 사람에게 돌아오기를 청했다. 연오랑이 ‘내가 이 나라로 온 것은 하늘의 뜻인데 어찌 돌아가겠습니까? 짐의 비妃가 짜놓은 비단을 보내니 이것으로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사신이 돌아와서 아뢰었다. 그 말대로 제사를 지냈더니 해와 달이 예전처럼 빛을 되찾았다. 그 비단을 임금의 곳간에 간직하여 국보로 삼았다. 그 창고의 이름을 귀비고라 하고, 하늘에 제사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 또는 도기야都祈野라 하였다.”

 연오랑과 세오녀의 오烏는 태양새 삼족오의 그 烏다. 둘 다 바위를 타고 일본으로 갔으니, 이는 삼신할매의 뜻이다. 김부식은 《삼국사기》〈신라본기〉 ‘혁거세 거서간’조에서 조선의 유민들이 서라벌 육촌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연오랑·세오녀는 우리나라 설화다. 그럼에도 저들이 일본으로 가는 바람에 신라의 해와 달이 빛을 잃었다고 실토했다. 이것은 연오랑·세오녀의 일본행이 신라의 고조선 계승 정통성을 정신적으로 크게 침해하는 엄청난 사변이었음을 비의한다.
 지금까지 한국의 역사학자들은 일본 왕실을 백제와 연결시켜 이해해 왔다. 

역사적 무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이다. 서기 80년경 세계를 지배했던 천자의 도읍지 아사달이 평안도 강동땅에서 극심한 내분으로 스스로 붕괴했다. 이 때 중심세력이 서라벌로 이동했고, 일부는 김해·나주로 이동했으며, 일부가 현해탄을 건너 일본으로 건너갔다. 연오랑·세오녀는 고조선 소도의 수장들이었을 것이다. 연오랑·세오녀는 사람의 이름이 아니고 천군의 직책명일 개연성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태양새의 삼족오의 그 오烏가 이름에 보이는 것이다.

 여러 정황상 연오랑이 일본국을 건국한 초대천황 신무(진무)일 개연성은 대단히 높다. 연오랑·세오녀가 일본으로 떠난 후 소도의 남은 무리들이 이곳저곳을 전전하다가 나주 땅에 정착했던 것으로 보여 진다. 이들이 나중에 백제의 왕권을 틀어쥐게 된다. 4세기 후반 근초고왕 때부터 백제의 왕권은 나주를 중심으로 하는 고조선계가 장악한다. 무령왕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곤지가 461년 일본으로 건너가 가와치 아스카近飛鳥지역을 개척하게 되는데, 이때부터 백제와 일본은 더욱 돈독한 관계를 맺게 된다. 백제와 일본의 지배세력은 고조선 붕괴기의 소도에 뿌리가 박힌 천군의 특별한 후손들이었다. 이 역사의 중심에 연오랑·세오녀가 있다. 연오랑·세오녀가 바위를 타고 현해탄을 건넌 것은 한반도에서 건너간 천손이 일본의 왕이 되었음을 고증한다.

우창수 
민족사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 사무총장
bwwji24@naver.com

------------------------------------

<우산의 한국 상고사 강의 안내>
일시 : 매주 금요일 7시부터 9시까지
장소 : 신길역 1호선 1번 출구 300m
    여의도 호텔 옆 건물 3층.
문의 : 김민수 사무국장
    010-2366-1066

--------------------------------------

우창수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우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