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타
2월 지면평가 위원회"지역성 돋보이는 기사 좋아"
   

지난 1월 발행된 김포신문에 대한 지면평가위원회가 2월 10일(금) 본사 편집국장실에서 열렸다. 이날 평가위원회에는 김민혜 위원, 이민수 위원과 본사 기자들이 참석했다.

평가위원회에 참석한 위원들은 본지 1237호부터 1240호까지 총 4회에 걸친 내용을 다루었다. 위원들의 발언을 간략히 정리했다(발언순)

이민수 위원 - 1237호 새해설계 인터뷰에 인물 사진이 너무 컸다. 다른 대표하는 사진을 더 넣었어야 했다. 23면 청소년의 꿈 희망은 편집이 좋았다.

김민혜 위원 - 같은 호 32면 조각공원 이야기는 중복된 감이 있다. 동일기관 인물 기사는 지양해야 독자들도 읽기 좋다.

이민수 위원 - 1238호 독자투고는 지역성으로 좋았다. 반면 종종 기사들마다 발문이나 부제목이 없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기사의 힘이 약해지는 경우가 있다. 발문이나 부제목을 넣에 기사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

김민혜 위원 - 1237호 신년대담회로 문화원 좌담기사가 나온 것은 좋았다.

이민수 위원 - 1240호 김포소식 문자서비스 알리는 기사 좋았는데 홈페이지 주소도 적었으면 편의성이 좋았을 것이다. 한편 같은 호에 기획재정국 신설 기사는 조직개편이 타당한지 의문을 던져봤을법했다.

김민혜 위원 - 김포정명 1260년이라는 것도 주변에 불신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 양 측면을 보고 기사를 썼으면 좀 더 깊이있는 기사가 됐을 것이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