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개발·부동산 교통
M6117 버스 직선화 합의 8월 시행기존 B구역 균분제외구역 7월중 G버스 운영
   

김포시가 M6117 광역급행버스 노선을 8월중에 직선화하고, 정류소를 한강신도시 지구별로 균형있게 변경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노선 개선 계획을 15일자로 공고했다.

지난 2012년 한강 신도시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을 돕기 위해 도입된 M6117번 버스는 처음엔 국토부로부터 양곡차고지를 떠나 C지구(구래동)에서 두 번, B지구(장기동)에서는 세 번, A지구(운양동)에서 한 번을 지나 서울로 가는 것으로 운행 승인을 받았다.

이후 한강신도시 조성이 우여곡절을 겪는 과정에서 입주시기 등의 문제로 'ㄹ'자 형태의 노선으로 변경. 빠른 서울 진·출입 장애, 기점으로부터의 거리 초과, 정류장간의 거리편차, 일부 지역 편중 문제 등에 대해 개선을 요구하는 민원과 현 정류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민원이 대립하면서 한강신도시의 대중교통 현안과제로 남아 있었다.

시는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3일간 운양동, 장기동, 구래동을 순회하는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고 개선의 필요성을 알리면서 지역별로 최적 대안을 위해 의견을 수렴했다. 당시 시는 A, B, C 구역을 공평하게 배분하는 방안과 기존 노선과 직선화를 따로 운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후 각 동별로 올라온 개선안과 여론 등을 종합검토해서 이번에 노선을 직선화하고 그동안 한강신도시 A, B, C지구별로 1-4-1 형태이던 정류소를 가현초와 수정마을 구역을 폐쇄후 각 지구별로 2개씩 배분하는 2-2-2 형태로 개선해 운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번 M버스 노선 변경으로 정류소가 빠지는 두 지역에는 최근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굿모닝버스(G버스)'를 7월중에 먼저 시범운영을 진행해 서울 진출입 수단을 확보하고 해당 구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시킬 계획이다.

또한 새롭게 조성된 수변상가 지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도 운행하여 M버스 이용을 위한 환승 체계도 보완할 예정이다.

조성춘 교통행정과장은 "명분과 여론 모두 M버스 직선화가 최선책인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번 조치는 김포도시철도 개통과 버스 준공영제 추진을 앞두고 간지선제와 환승이라는 대중교통의 가장 기본적인 전제를 구현하는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전반적으로 미흡한 한강신도시는 물론 김포시 전체에 대한 대중교통 문제에 대해 선제적으로 해결방안으로 모색하면서 특히, 도시철도와 버스 준공영제를 염두에 두고 시민편의와 재정부담이라는 상반된 가치가 조화를 이루도록 교통행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진경남 기자

진경남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진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