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교육
현대사진전: 힙스터 & 오타쿠CICA 미술관, 3일부터 21일까지 전시
   

3일부터 21일까지 '현대사진전: 힙스터&오타쿠'가 CICA 미술관에서 열린다.

CICA 미술관 김리진 아트디렉터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최서희, 이예섬, Rachel Wolfson 등 15명의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힙스터 (Hipster)'라는 단어는 1990년대 이후 중산층의 규율 없고 자유로운 삶을 추구하는 젊은 계층을 지칭한다. 이들은 진보적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메인스트림 소비 문화나 큰 기업에 반발하며 트랜디함과 스타일리시함 과시하는 경우가 많다.

'오타쿠 (Otaku)'는 일본에서 유래한 단어로, 현실보다는 애니메이션, 게임, 아이돌 같은 문화에 빠져사는 사람을 지칭한다. 본디 부정적 의미로 주로 사용되었지만 점차 어떠한 것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 점차 긍정적인 의미로서 사용이 빈번해지고 있다.

힙스터와 오타쿠는 미국과 일본이라는 전혀 다른 문화에서 각각 발생한 단어로 전혀 다른 맥락 속에서 발전한 신생어들이지만 소비지상주의적 포스트 모던 사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표상이라는 점에서 묘하게도 공통 분모가 있다. 또한 '비주류'와 '주류' 사이에서 '쿨함'이 '구림'이 되고 '구림'이 '쿨함'이 되는 권력 투쟁과 문화적 역학관계를 지켜보는 일은 꽤나 흥미로운 일이다.

김리진 아트디렉터는 "이번 전시회는 작가들이 활동해온 지역, 혹은 문화에 따라 작품 속에서 '오타쿠'혹은 '힙스터'적인 요소들을 찾아볼 수 있다"며 "그 속에서 현대 포스트모던 사회를 살고 있는 젊은이들의 문화 (Youth Culture)적 표상들을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티스트들이 직접 서술한 작품 설명과 영상으로 관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경남 기자

진경남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진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