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의회
경기도의회 '김포시 북부권 편입' 가결

경기도 남부지역으로 분류되던 김포시를 북부권으로 편입해 달라는 경기도의회의 건의안이 13일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가결됐다.

이날 기재위는 김준현(새정치·김포2) 도의원이 대표발의한 ‘김포시의 경기북부권 편입 촉구 건의안’을 원안가결했다. 건의안은 김포가 파주·고양 등 북부지역과 가깝고 통일의 거점 지역이지만 한강 이남에 있어 남부권으로 분류돼, 다른 북부지역과의 행정·정책 추진에 혼선이 빚어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재위 의원들은 김포시민들도 북부권 편입을 충분히 공감하고 있는지 의구심을 표했지만, 김준현 의원은 “의견 수렴 부분에 미흡한 점이 있는건 사실이지만 김포시와 시의회와 고민한 끝에 마련한 건의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김포시는 상급 행정기관을 경기 본청에서 경기 북부청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접경지역 균형개발 사업, 도로·철도 등 남북연계 교통 인프라와 남북경협 사업 등 통일 기반사업, 유사시 비상기획, 군-관 협력사업 등 김포와 밀접한 업무가 모두 경기 북부청에 속해 있어 변경이 필요하다는 것.

또한 김포에서 의정부 소재 경기 북부청(41㎞)이 수원 경기 본청(60㎞)보다 훨씬 가까워 오가는 시간을 많이 줄일 수 있는 점도 북부청 변경 방안의 한 이유로 거론됐었다.

김포시의 북부청 변경 방안 추진에 대해 김포지역 출신 경기도의원 3명도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고, 김준현 도의원이 북부권 편입 촉구 건의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경기 본청과 북부청 산하 시·군은 한강을 기준으로 한강 이남은 본청에, 한강 이북지역은 북부청이 관할하고 있다.

김종훈

김종훈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