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정
남경필 도지사, 양촌 산업단지 방문현장의 애로사항 청취 및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행보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오는 8일 김포의 양촌산업단지 현장을 찾는다. 

이번 현장 행보는 기업인들과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이 자리에는 홍철호 국회의원, 문연호 김포부시장, 김시용, 김준현 도의원, 유영근 시의회의장, 이진민 시의원을 비롯해 입주기업 대표 및 근로자 등 30여명이 함께할 계획이다.

이날 입주기업인들은 남 지사에게 김포지역의 지리적 여건상 각종 기업지원 정책에서 수혜를 받지 못하고 있는 애로사항을 설명하고, 비즈니스센터 건립,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와 경기테크노파크의 김포시 지점 설립 등 도 차원의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 김포도시철도 조기 개통, ▲ 119안전센터 건립지원, ▲ 산업단지 내 방범 CCTV 설치, ▲ 국지도 84호선 조기 개통 등 다양한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손수익 도 기업지원과장은 "도지사가 직접 나서 기업의 투자 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기업애로 해결방안을 고민하고, 추진상황을 챙겨 최대한 빠른 기간 내 문제가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현재 많은 도내 기업체들의 현장 방문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포 양촌산업단지는 지난 2010년도 3월 168만㎡ 규모로 김포시와 경기도시공사에서 개발한 단지로, 금속 제조 및 가공, 장비제조업 등 700여개의 업체에서 총 7,000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윤옥여 기자

윤옥여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윤옥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