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정
미래 경기 농업 책임진다넥스트 경기농정 '맛 잇는 창창'

     

경기도가 도를 5개 권역으로 나눠 농업을 특화시키고, 기업과 농업, 외식과 생산 등 다양한 주체들을 연결해 농업을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경기도는 4일 오후 도청 신관 제1회의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원욱희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등 도민대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토론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넥스트(NEXT) 경기농정 '맛 잇는 창창'을 발표했다.

넥스트 경기농정은 앞으로 도가 추구하게 될 농업정책의 방향을 표현하는 것으로, '맛 잇는 창창'은 농업(맛)과 관련된 다양한 주체들을 서로 연결해(잇는) 우리 농업은 물론 관련 주체들이 서로 함께 발전을 누리자(창창)는 뜻을 담은 넥스트 경기농정의 이름이다.

맛 잇는 창창은 농정의 주체, 재원, 추진방식 등에서 기존 농정 패러다임과 다르다. 도는 미래 농정의 주체를 현 정부행정 중심에서 민관 거버넌스로 전환해 창의성과 지속가능성을 가진 농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재원은 정부 예산 중심에서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다양한 재원으로 추진방식은 개별사업 지원이 아닌 생산자와 수요자가 소통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기존 농업과 차이가 있다.

이를 위해 도는 맛 잇는 창창의 핵심과제로 5개 벨트와 8대 플랫폼을 선정했다. 5개 벨트는 권역별 농업특화 방안을 나타내는 것으로 ▲경기북부지역은 DMZ 청정이미지를 수출에 활용하려는 '수출농업벨트' ▲관광자원이 많은 경기동부의 특성을 살린 '생명산업벨트' ▲화성, 평택, 안성 등 평야가 많은 경기남부를 경기미의 중심으로 육성하는 '푸른뜰벨트' ▲서해안을 갖고 있는 경기서부를 말산업특구 및 해양레저단지로 조성하려는 '해양수산벨트' ▲서울 도심과 가까운 안양 등을 귀농귀촌과 도시농장의 메카로 만드는 '도시농업벨트'로 구성된다.

8대 플랫폼은 네트워크로 구축할 수 있는 가장 중심이 되는 8가지로 기업과 농업, 외식과 생산, 학교와 생산, 수출과 지역, 소비자와 생산자, 도시민과 농촌, 도시민과 도시민, 민간재원과 농업 등이다. 도는 이 8개 주체가 먹거리란 이름 아래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농업이 향후 가장 유망 업종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을 토대로 넥스트 경기농정 비전을 만들어 대한민국 농업의 표준을 만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윤옥여 기자

윤옥여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윤옥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