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뉴타운 주민 의견 66개 구역 중 45개 구역 반대도, “추진 원하는 곳 최대 지원, 해제 원하는 곳 신속해제” 밝혀
경기도내 뉴타운 사업 추진여부를 묻는 주민투표결과, 전체 조사대상 10개
시 66개 구역 가운데 68%에 해당하는 45개 구역의 주민 25% 이상이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18일 이 같은 주민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조사된 주민의견을
토대로 사업추진을 원하는 곳은 최대한 지원하고, 해제를 원하는 곳은 신
속하게 해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표는 지난 해 11월부터 지난 17일까지 진행됐으며, 투표 결과 고양
시 원당 3구역과 부천시 소사본 8B구역 등 21개 구역의 반대표가 25% 미만
으로 조사돼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반면, 고양 능곡 7구역을 비롯한 45개 구역의 반대표가 25%이상을 기록해
사업 추진이 중단될 예정이다.

이로서 경기도 뉴타운사업은 10개시 17개 지구 165개 구역에서 9개시 15개
지구 120개 구역으로 축소 조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투표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을 원하는 구역에 대해서는 민ㆍ관 합동
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을 구성, 용적률, 소형주택 비율, 기반시설 부담률,
임대주택 비율 등에 대한 합리적 조정을 통해 사업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또한 기반시설에 대한 국비지원 확대, 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공공
관리제 도입 등을 통해 주민들의 부담을 덜어주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업반대로 조사된 구역에 대해서는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촉진계
획변경을 통해 뉴타운사업 지구를 해제할 방침이다.

도는 뉴타운 사업지구에서 해제 된 지역이라도 주민들이 스스로 주택 보수
나 개량사업을 할 경우 공공에서 기반 시설을 지원하도록 한 주거환경관리
사업 등의 새로운 정비방식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주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개인별 분담금을 추정할 수 있는 프
로그램을 개발 중이며 오는 6월경 제공할 계획이다.

김동규 기자  kdk885@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