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교육
김나현 개인전 「3000people… IN MY MIND」
   
 
   
 
“내 마음속의 많은 사람들, 나를 스쳐지나가고 나를 바라보았던 사람들을 그렸습니다.” IN MY MIND라는 개인전 타이틀에 대한 화가 김나현(43)씨의 설명이다.
김화백은 1958년 전남 강진 출생으로 現 야외수채가회·일원회 회원으로 활동중이며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고양시 주엽동 정글북아트갤러리에서 1회 개인전을 연 바 있다. 김포는 순회전이 되는 셈.
“나는 빈 화면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대담하고 자신 있는 서두를 뗀 김화백은 자신의 그림세계에 대해 “오늘을 사는 나와 수많은 사람들의 표정과 몸짓을 통해 일상적 삶을 육화내고자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의 오랜 知人 최창균 시인은 “지금까지 우리 화단에서 볼 수 없었던 인물의 표정을 고도의 감성으로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절묘한 화법으로 담아낸 화가”라고 호평했다.
11월23일(토)부터 12월3일(화)까지 사우동 우암갤러리에 오면 그의 마음속 강렬하면서도 진솔한 인물들을 만날 수 있다.

강민주 기자  minju369@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