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뉴타운 사업 주민의견 수렴 서둘러야"유영근 의원 촉구…지침 신설 25% 반대면 취소 가능

집행부 "12월말까지 절차 진행중...생뚱발언에 의아"

유영근 시의원이 21일 유영록 시장을 향해 김포 뉴타운사업에 대한 조속한 주민투표 실시를 요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제125회 김포시의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그 동안 김포 뉴타운 사업지구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찬·반 의견이 팽배해 올바른 정책주문을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토지와 주택소유자 25%가 반대를 할 경우 뉴타운 지구 지정을 해제할 수 있도록 한 경기도의 조치는 뉴타운 사업이 사실상 실패한 정책임을 인정한 것"이라며 "조합 설립기준인 75%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조합 설립이 불가능해 사업은 한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혼란만 야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 분담금을 확인할 수 없어 사업에 불신을 갖고 있는데다 서민용 아파트 분양권을 준다 해도 높은 분양가에 빛을 질 수 밖에 없어 영세 토지주는 세입자로 전락하고 세입자는 쫓겨 나갈 수밖에 없게 된다"며 "김포뉴타운 사업의 출구 전략 차원에서 주민재산권 보호를 위해 시장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조속한 주민투표 시행을 촉구했다.

그러나 시가 이미 지난달부터 경기도의 뉴타운 재정비촉진사업에 대한 공공관리강화 방안에 맞춰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토지주 등에 대한 주소 파악과 등기 연람 작업 등에 나선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동료 의원들 사이에서 조차 '뜬금없는 뒷북치기' 인기발언이라는 논총이 쏟아지고 있다.

한 동료 의원은 "어제까지 5분 발언이 없는 것으로 알았다"며 "이미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 출구전략이니, 정책결단이니 하는 단어를 사용하며 발언대에 올라 당황했다"고 말했다.

황당한 것은 집행부도 마찬가지.

한 직원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원론적인 내용을 갑자기 새로운 사실처럼 5분 발언을 통해 밝혀 놀랐다"고 말해 씁쓸함을 남겼다. 

시 관계자는 "다음 달 말까지 일괄적으로 주민의견 수렴결과를 보고해야 한다"며 "차질 없이 계획대로 잘하라는 주문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유영근 의원은 "시의회 정례회를 앞두고 5분 발언을 신청했다. 동료 의원들에게 까지 5분 발언을 한다고 보고하지는 않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또, "뉴타운 관련 자료를 시 담당부서에서 받았는데 주민의견을 수렴중이라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며 "그 전에도 도에서 이 같은 발표가 있으면 시의회에 보고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알지 못했다"며 "알았다면 왜 5분 발언을 신청했겠느냐"며 인기발언으로 비춰진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권용국 기자  ykkwun62@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