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뉴타운 일부 사업지 주민반발 부딪혀양곡뉴타운 지구주민 등, 사업철회 요구
"관리처분 방식 손실 책임누가 지나 피해의식 반발"

김포시와 경기도가 신도시와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하는 도시재정비 사업(뉴타운)이 삐걱되고 있다.

김포뉴타운사업 가운데 풍무 1지구가 사업 철회 수순을 밟고 있는데 이어 양곡 뉴타운 지구내 주민들이 반대 성명을 내고 사업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최근 양곡뉴타운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주민들은 지난 20일 성명을 내고 "‘뉴타운’이란 개념도 모르고 뉴타운 개발에 동의했지만 조합이 모든 책임을 지는 관리처분 방식은 적자일 경우 피해가 고스란히 조합원에게 돌아가게 된다"며 사업방식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또, "종교와 학교시설이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원용지와 도로 등의 공공시설 빼고 나면 택지로 개발할 수 있는 부지 면적이 적어 사업성이 떨어지게 돼 조합원들의 피해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곡 지구의 경우 세입자 비율이 56%에 이르고 있는데다 소형빌라 중심의 주택지로 뉴타운 사업에 필요한 분담금 부담이 쉽지 않아 주민반발에 따른 사업지연으로 양곡지역이 더욱 낙후 될 우려가 있다"면서 "시가 사업을 철회하고 소방도로를 개설해 도시가 자연스럽게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뉴타운은 서민들의 주거지를 빼앗아 상위계층을 위한 주거지를 공급하는 사업이라는 것이 우리들의 판단"이라며 "주민들의 뜻을 받아 시는 뉴타운 사업 철회를 위한 재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포시 양촌면 양곡리와 구래리 일대 38만여㎡에서 추진되는 양곡 뉴타운 사업은 지난해 4월 양곡뉴타운지구로 지정돼 시는 올해 안으로 경기도로부터 재정비촉진계획 결정을 받아 구역별 조합설립과 함께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통집읍 서암, 마송리 일대에서 추진하던 서암·마송 뉴타운 사업에 필요한 도시재정비 촉진지구 지정 계획을 주민반발에 따라 중단했다.

또, 북변과 감정, 풍무동 등에 계획됐던 김포뉴타운 사업계획 중 풍무1지구에 대해 주민반발이 거세지면서 뉴타운 지정 해제 절차에 들어가는 등 김포지역 뉴타운 사업이 위기를 맡고 있다.

권용국 기자  ykkwun62@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