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기자수첩- 관내 버스 난폭운전 오명 씻어야
기초질서 준수를 통해 월드컵을 성공으로 이끌자는 목소리가 무색할 정도로 김포시내의 버스들이 신호위반, 난폭운전을 일삼고 있다.

특히 출퇴근 시간 공항에서 고촌 방면은 외곽순환도로에서 나온 차량과의 병목현상으로 인해 차량들이 서있다시피 한 가운데 일부 시외버스는 중앙선을 상습적으로 침범, 과속으로 달리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정말 과감한 플레이가 아닐 수 없다. 물론 출근 시간에 쫓겨 밀려있는 차들이 야속하기만 한 사람이라면 운전기사에게 감사할지 몰라도 대부분의 시민은 목숨을 담보로 버스에 탑승한 것을 후회한다.

관내 굴지의 운수업체인 K운수는 시민들 사이에서 황당할 만큼 난폭, 과속, 중앙선침범, 신호위반을 자행하는 것으로 익히 그 명성이 나있다.

시청에 일주일에 1번 꼴로 민원이 올라오는 것은 물론이고, 그 내용도 불친절에 대한 기본적인 것부터 배차시간, 기사들의 운행 행태, 교통카드 호환불가에 관한 것까지 다양하게 분포돼 있을 정도다.

지난 6일 한 시민은 시청게시판을 통해 “K운수 사전에 신호등이란 없다”며 “강화운수의 무법을 시민들이 수도 없이 교통과에 알렸는데도 좀처럼 개선될 기미가 보이질 않으니 참으로 개탄스럽습니다”며 그 심각성을 대변했다.

지난 12일에는 모방송사의 9시 뉴스에서 K운수의 난폭운전을 다루기도 해 김포이미지 추락에 일조하기도 했다.

관내 버스들의 불친절, 과속, 난폭운전, 정차 불이행 등으로 인한 시의 행정처분은 올 1/4분기에만 120건으로 지난해 행정처분 총 179건의 67%에 육박한다.

관내 운수업체와 시 행정당국은 김포시의 이미지를 실추하고 시민들을 괴롭히는 버스들의 행태를 개선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할 시점이다.

윤현영 기자  hyun02222@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윤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