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북변동 구도심, 전면개발 힘들 듯근본적인 대책 없는 왠 특화거리…슬럼화 낳을 뿐
북변동 구시가지에 대한 전면적인 개발은 사실상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김포시는 최근 피광성 시의원에게 북변동 30만평 개발에 대한 브리핑 과정에서 전면개발을 보류하고 우선 우체국에서부터 구 국민은행 도로 까지를 특화거리로 조성하는 방안을 보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 의원은 경기개발연구원이 지난 5월 착수한 북변동 구도시가지 도시관리 계획 수립관련 "시의 중간 보고과정에서 30만평 전면개발에 어려움을 토로하고 대신 우선 도로에 대한 특화거리 조성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 같은 배경에는 30만평을 전체 개발하기 위해서는 수조원의 비용 및 주민 이해 관계등도 문제지만 장릉산 미사일 기지, 문화재 보호구역, 초등학교 문제, 김포향교로 인한 건축제한등 법적 문제등이 주요했다.
장릉 미사일 기지 이전과 장릉산 문화재보호구역도 문제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초등학교와 향교다. 향교의 경우 300m 내 건물 신축이 불가능하고 초등학교의 경우 반경 200m 내에는 대형건물은 고사하고 PC방 조차도 허가가 나지 않는다. 사실 평당 500만원 이상가능 땅값을 주고 5층이하의 건물을 짓는다는 것은 사실상 무리가 있다. 또한 5층이하 저밀 개발은 상권을 살리기 위한 뉴타운 개발 사업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 결국 시는 특화거리 조성을 돌파구로 삼았다.
이에 피 의원은 "용역과정에서 구시가지에 대한 전면 개발도 포함시킬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시는 특화거리 조성시 전면개발도 용역서에 포함 시키도록 했으며 접근성을 위해 북변동 구 터미널 부지에 대해서는 자주식 주차장등을 검토키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경기개발연구원에 신구도심 균형발전을 위한 북변동 구시가지 도시관리 마스터플랜 용역을 의뢰했으며 특화거리 조성에 구체적인 계획은 내년 9월쯤 나온다.

특화거리 생색내기 불과

특화거리 사업은 부정적인 의견이 많다. 우선 특화거리 조성 정도로는 김포시 균형 발전이라는 대전제에 부합하지 못한다. 피의원은 "사실상 특화거리 조성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면서 "사태가 악화되기 전에 수정가능토록 용역과정을 수시로 보고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특화거리는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도 되지 못한다. 단순히 거리 및 상가를 정리하고 도로를 정비하는 정도로 경쟁력을 갖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북변동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이모씨는 "특화거리 조성은 예산 낭비의 소지를 않고 있다"면서 "전면 개발이 전제되지 않는 한 구도심은 또다시 구도심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박모씨도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뉴타운사업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규모 개발이 아닌 국지적 개발은 또다른 슬럼화를 낳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는 왕십리, 은평 뉴타운 등 23개 뉴타운 개발사업에 착수했다.
김만구기자 kimank@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